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폐막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2018.10.6 ~ 10.13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실시간중계

최신뉴스

디펜딩챔프 한국 휠체어농구 4강! 이란과 결승행 격돌
등록일 : 2018-10-12조회수 : 206

 

'디펜딩챔피언' 대한민국 휠체어농구대표팀이 조2위로 4강에 올랐다. 12일 난적 이란과 결승행을 다툰다.    

 

한사현 감독이 이끄는 한국 휠체어농구대표팀은 11일 오전 11시30분(한국시각) 자카르타 GBK농구장에서 펼쳐진 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안게임 B조 최종 4차전 대만과의 맞대결에서 83대46으로 완승했다.  

 

한국은 주장 김동현, 조승현, 곽준성, 양동길, 이병재 등 선발로 나선 전 선수들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대만에 1쿼터 23-10, 2쿼터 42-18로 앞섰다. 1-2쿼터, 주장이자 에이스인 김동현이 12득점, 조승현이 11득점으로 공격을 선봉에서 이끌었다. 

 

전날 일본에 38-19로 앞서다 막판 잇단 실책으로 역전패한 한국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3쿼터 중반  이윤주가 연속득점에 성공하며 52-24까지 달아났다. 양동길, 임동주의 활약 속에 63-31, 32점차로 앞섰다. 마지막 4쿼터 김동현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며 83대46, 대승으로 4강행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한국은 일본, 대만,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지난 8일 B조 1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90대40으로 대승했다. 9일 2차전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96대39로 대승했다. 10일 일본과의 3차전에서 67대81,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대만에게 승리하며 4경기에서 3승1패, 조2위에 올랐다. 이날 오후 1시30분, 일본이 B조 최하위 말레이시아(3전패)를 상대로 95대39로 완승하며 조1위를 확정했다. 한국의 우승 라이벌인 이란은 중국, 태국, 이라크, 인도네시아와 함께 A조에 속했다. 이란은 4경기에서 4전승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조1위를 확정했다. 

 

4년 전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이란을 누르고 올라온 일본을 결승에서 꺾고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건 한국 휠체어농구는 12일 오후 5시30분 '난적' 이란과의 4강전에서 2회 연속 결승행을 다툰다.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한사현 감독은 "이란이 높이는 우위에 있지만 수비가 잘되면 일본보다 섬세하지는 않다. 단점을 잘 공략하면 우리에게 기회가 올 것"이라며 이란전에 자신감을 표했다. "인천에서도 이겨본 경험이 있다. 그때보다 우리 선수들의 구성도 컨디션도 더 좋다. 충분히 해볼 만한 상대"라면서 필승의 뜻을 분명히 했다. "어제 일본전은 분위기가 좋았는데, 내 실수다. 우리 선수들은 모두 잘했다. 이란전에서는 실수 없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일본, 이란 모두 전력은 대동소이하다. 당일 분위기와 주요 선수들의 활약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면서 "최선을 다해 이란을 넘고, 좋은 그림을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나홀로 24득점을 터뜨리며 분전한 에이스이자 캡틴 김동현은 "이란은 강하지만, 우리가 더 파이팅 넘치는 경기를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란은 피지컬이 좋은 3명의 선수를 수비적으로 잘 막는 것이 승부의 관건이다. 공격적으로도 우리의 피지컬이 뒤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가 가진 스피드를 활용해 좋은 움직임을 가져가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봤다. "어제 일본전 패배가 우리에게는 좋은 교훈이 됐다. 마지막까지 분위기를 가져가지 못한 것이 패인이다. 이란전에서는 처음부터 분위기를 잡고 가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우리의 목표는 아시안게임 2연패"라고 힘주어 말했다.  

현재시간

  • 서울 12/17
    PM 16:31
  • 자카르타 12/17
    PM 14:31
  • 문화체육관광부
  • 국민체육진흥공단
  • 대한장애인체육회
  • 아시아패럴림픽위원회
  •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