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폐막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2018.10.6 ~ 10.13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실시간중계

최신뉴스

"장애인수영 에이스" 조원상, 男자유형200m 투혼의 銀!
등록일 : 2018-10-07조회수 : 238

 

'대한민국 장애인 수영 간판' 조원상(26·수원시장애인체육회)이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빛나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원상은 7일 오후(한국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아쿠아틱센터에서 펼쳐진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남자 자유형 200m(S14) 결선에서 1분 59초 40의 기록으로 전체 파이널리스트 8명중 2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한국 수영대표팀에 첫 메달을 신고하며 산뜻한 스타트를 끊었다. 예선 1위로 결선에 오른 조원상은 초반부터 페이스를 올렸다. 100m구간까지 1위를 지키다 150m 구간에서 1위를 내줬다. 이후 역영을 펼치며 이어 홍콩 탕와이록(1분 57초02)에 이어 두번째로 레이스를 마쳤다. 

조원상은 선천적 장애로 5세 때 지적장애 판정을 받았지만 초등학교 때 학교 체육선생님의 권유로 수영을 시작했다. "수영을 통해 심신을 가다듬고 교우관계를 좋게 하기 위해 시작했다"던 수영은 조원상의 인생을 바꾸었다. '땀으로 노력하는 자에겐 항상 좋은 결과만 있다'는 좌우명으로 후회 없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다짐했던 조원상은 혼신의 레이스로 약속을 지켰다. 

2011년 전국체전 MVP, 인천아시안게임 개인혼영 금메달리스트, 지난해 멕시코시티 세계선수권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조원상은 생애 두번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4년전 인천 대회, 이 종목 동메달리스트인 조원상이 피나는 노력으로 메달색을 바꿨다. 은메달 직후 조원상과 탕와이록이 서로를 축하해주며 물을 나눠 마시고, 함께 포옹하는 세리머니로 아름다운 우정을 나누는 모습은 훈훈했다.

현재시간

  • 서울 10/21
    PM 19:06
  • 자카르타 10/21
    PM 17:06
  • 문화체육관광부
  • 국민체육진흥공단
  • 대한장애인체육회
  • 아시아패럴림픽위원회
  • 2018인도네시아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